월드피플- 모친 죽인 부자 3명, 23년 후 직접 살해한 아들의 복수극

유머

월드피플- 모친 죽인 부자 3명, 23년 후 직접 살해한 아들의 복수극

67 LOGAN 0 92 01.12 00:38

b77069f96aec6d4eeb900c0363d9da05_1547221087_3372.jpg



마치 한편의 영화와 같은 20여 년에 걸친 한 남자의 복수극에 얽힌 결말이 전해졌다.     


지난 8일 중국 신화통신 등 현지언론은 산시(陝西)성 한중(漢中)시 인민법원이


왕씨 부자(父子) 3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장커우커우(36)에 사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건이 현지에서 큰 화제와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것은 피고인 장씨와 숨진 왕씨 부자에 얽힌 오래전 구원(仇怨) 때문이다.


사건의 시작은 23년 전인 199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한중시 난정현에서 장씨의 모친과 옆집에 살던 왕쯔신(70) 가족 사이에 싸움이 붙었다.


이 과정에서 장씨의 모친은 왕씨 가족 중 누군가가 던진 의자를 머리에 맞아 현장에서 숨졌다.


문제는 경찰이 그 범인으로 당시 미성년자였던 왕씨의 아들인 왕정쥔(40)을 지목한 것이다.


이에 그는 7년형을 선고받았으나 이마저도 다 채우지 않고 풀려났다 .


모친의 끔찍한 죽음을 눈 앞에서 지켜볼 당시 장씨의 나이는 불과 13살이었다 . 제대로 수사해줄 것이라 믿었던 경찰과 법원조차 정당한 처벌을 내리지 않았다고 판단한 장씨는 이후 직접 복수를 다짐하며 칼을 갈았다.


특히 10대 후반 장씨는 특수부대에 입대했으며 각종 살인기술을 배운 후 제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복수의 날로 삼은 것은 지난해 2월 15일 중국 최대명절인 춘절을 하루 앞둔 날이었다.

  당시 왕씨 부자가 조상묘에 벌초를 하고 돌아오는 길에 왕씨를 비롯한 두 아들을 칼로 찔러 살해한 것이다 .

이같은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당초 흉악범으로만 알았던 장씨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인터넷을 통해 퍼져나갔다.

특히 사법불신이 극에 달해있는 현지의 상황과 맞물려 장씨는 의인으로까지 추앙받았다.


그러나 지난 8일 재판부는 그에게 사형이라는 단호한 판결을 내렸으며 장씨 측은 항소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대해 숨진 왕씨 측 가족은 "재판부가 적절한 판결을 내렸다"면서 "살인죄는 반드시 처벌받아야 하며 곧바로 집행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 출처: 서울신문 ]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109601003&wlog_sub=nvt_006#csidx3dd067de3f768d4a6cd981d8e38fd44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18 유머 모르는 남자한테서 온 카톡 27 카톡 01:50 2
11717 유머 예비군 훈련 중 찾아온 일본인 여친 26 루이비통 01:41 2
11716 유머 쭉빵 언냐 들도 냄새 맡은 시미켄 커피 행사.. 44 비비 01:32 2
11715 유머 자칭 탈코르셋 쇼핑몰 ㅋㅋㅋㅋㅋㅋㅋ 27 애플 01:32 2
11714 유머 베를린에서 소매치기 당한 천우희 27 나이키 01:24 3
11713 유머 국군의 날 소름돋았던 장면.jpg 28 카페베네 01:24 2
11712 엽기 신지 무대공포증이 생긴 이유. 28 에르메스 01:24 2
11711 유머 현재 대만과 중국도 버닝썬 사태로 난리난 이유.jpg 28 샤넬 01:15 2
11710 유머 고마운 마더 러시아 27 카톡 01:15 2
11709 유머 여가부가 정한 혐오표현 26 루이비통 01:15 2
11708 기타 7급 출신 4급 퇴직자가 말하는 요즘 신입 28 vape 01:15 1
11707 유머 경찰 순시생들 근황 29 아이유 01:15 2
11706 유머 [펌]그알에 공문 보낸 견찰들...jpg 26 루이비통 01:06 1
11705 유머 야구의 위험성 28 프라다 01:06 1
11704 유머 대륙의 오토바이 레이싱 26 페이스북 01:06 2
11703 유머 뷔페의 과학적인 가격 배치 28 vape 01:06 2
11702 기타 마이콜 "군대는 뺄 수 있다면 빼자".jpg 44 비비 00:58 2
11701 유머 방구석 사격 전문가들 난리났던 사건.jpg 28 프라다 00:58 1
11700 기타 국군의 날 기념식 대참사.jpg 28 vape 00:49 2
11699 기타 대학 친구 보내버리니 속이 시원하네요. 27 비트코인 00:49 1
11698 기타 세종대왕, 이순신 동상이 불편한 분.jpg 28 vape 00:49 2
11697 기타 회사 막내가 왔는데여..... 26 페이스북 00:49 2
11696 기타 어딜만져 ~! 어딜만지냐고!!!!!!!!!!! 27 바나나맛우유 00:40 6
11695 기타 소방서 공익의 깨달음.jpg 27 애플 00:40 8
11694 기타 가장의 현실.jpg 26 루이비통 00:31 6
11693 기타 일본 "숨길수는 있어도 지울수는 없다" 44 비비 00:31 8
11692 유머 길거리에서 말거는 사람들 정보 29 아이유 00:31 7
11691 기타 이별여행(여자) 27 비트코인 00:31 6
11690 기타 이별여행(남자) 27 아디다스 00:23 6
11689 기타 한국은행 직원복지 28 맥도널드 00:23 6


회화
처음 왔어요.
영어
This is my first time here.
디스 이즈 마이 퍼스트 타임 히어
중국어
第一次来。
띠 이 츠 라이
일본어
初めてです。
하지메테데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1(1) 명
  • 오늘 방문자 270 명
  • 어제 방문자 1,063 명
  • 최대 방문자 1,808 명
  • 전체 방문자 61,033 명
  • 전체 게시물 5,897 개
  • 전체 댓글수 790 개
  • 전체 회원수 11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