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신고도 안한 8세 딸 살해 母 "혼자 보내서 미안해, 다시 만나자"

유머

출생신고도 안한 8세 딸 살해 母 "혼자 보내서 미안해, 다시 만나자"

99 맥도널드 0 24 04.16 18:58

 

출생신고도 안된 딸 죽어서야 아빠 딸로 이름 올려

딸 사랑 극진했던 친부, 딸 죽음 소식에 극단적 선택, 나란히 묻힌 부녀

8살 딸의 호흡을 막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어머니 A( 44· 여)씨가 17 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사실혼 관계였던 동거 남성 사이에서 낳은 딸을 9년간 출생신고를 하지 않은 채 키우다가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40 대 어머니에게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인천지법 형사 13 부(부장 호성호) 심리로 16 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한 A( 44 ) 씨에게 징역 30 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갈등을 빚던 동거남이 큰 충격을 받게 하려는 복수의 일환으로 피해자를 계획적으로 살해했다"며 "죄질이 불량하고 피해자 유족도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왼쪽 다리 절단 수술을 받아 휠체어를 타고 이날 법정에 나온 A씨는 최후진술로 "딸아, 혼자 보내서 너무 미안해. 죗값 다 받고 엄마가 가면 그때 만나자"고 했다.

A씨는 지난 1월 8일 인천 미추홀구 자택에서 잠자고 있던 딸 B(8)양의 입과 코를 막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딸의 시신을 일주일간 침대 위에 방치하다가 1월 15 일 오후 3시 37 분쯤 "아이가 죽었다"고 119 에 신고했다.

그는 신고 후 화장실 바닥에 이불과 옷가지를 모아 불을 질러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지만,출동한 119 구급대원에 의해 구조됐다.

당시 왼쪽 다리 등을 다친 A씨는 다음날 병원에서 퇴원한 뒤 경찰에 긴급 체포됐고, 1월 17 일 구속됐다.

경찰과 검찰 수사 결과 A씨는 사실혼 관계인 B양 친부 C( 46 )씨가 경제적 지원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C씨는 지난 1월 15 일 오후 10 시쯤 인천 연수구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경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딸 사망 사실을 전해 듣고 죄책감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평소 딸에 대한 사랑이 극진했던 것으로 알려진 그는 계속해서 딸의 출생신고와 학교 입학을 A씨에게 요구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8살 딸의 호흡을 막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어머니 A( 44· 여)씨가 17 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B양은 출생신고가 안 된데다 A씨가 전입신고도 하지 않아 기초자치단체와 교육당국이 그 존재를 알지 못했다.

B양은 지난해 초등학교에 입학할 나이였지만 학교는커녕 어린이집도 다니지 못했다.

A씨와 C씨는 2013 년 B양을 낳았으나 출생신고를 하지 않았다. A씨가 전 남편과 이혼을 하지 않아 출생신고를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혼부 자녀로 출생신고를 하는 방법도 있으나 이 경우 친모의 인적사항을 알 수 없는 사유를 소명해야 해서 신고를 기피한 것으로 보인다.

B양은 사망 후에야 출생신고가 됐다.

검찰은 지난달 24 일 A씨를 대리해 출생증명서 등을 갖춰 출생 신고를 마친 뒤 사망 신고도 같이 했다.

출생신고서에는 B양이 생전에 불리던 이름이 적힌 것으로 파악됐다.

출생신고 없이 살해된 B양은 사망진단서에도 '무명녀'로 기록됐었다.

숨진 B양과 그의 친부 C씨의 시신은 지난 1월 19 일 장사시설인 인천가족공원에서 화장됐다.

B씨의 친형 등 유족들은 화장 전날 미추홀구 장례식장에 이들 부녀의 빈소를 마련했고, 화장 당일 유해를 모처에 안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은 출생신고가 안돼 사실상 '무연고 시신'이었으나 사건을 조사한 경찰이 친부 사실을 확인해줘 유족들이 장례를 치를 수 있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88&aid=0000698702



어떨게 저런 끔찍한 말을 ㄷㄷㄷ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9 엽기 9살 여아 성추행 60대男의 황당 해명.."중학생인 줄 알았다"[뉴스1] 99 아이유 17:26 1
518 엽기 김희철이 욕 먹은 어이없는 이유 99 페이스북 17:08 1
517 엽기 [영상] 달리기 자세로 준비…차 출발하자 뛰어든 아이들 '아찔' 99 맥도널드 14:54 3
516 엽기 편의점 알바가 싫어하는 것 99 나이키 14:18 5
515 엽기 전신마비 여고생 근황 99 페이스북 14:08 5
514 엽기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중단...코인 급락 99 프라다 13:40 2
513 엽기 코팩 쓰지마라 충고한다 99 애플 13:30 2
512 엽기 집에서 생선 굽는게 무식한 행동인가요? 99 바나나맛우유 13:29 2
511 엽기 천안 도서관 자위남 전해드립니다 99 바나나맛우유 13:29 3
510 엽기 21년 1월 서울남부구치소 식단표 99 아디다스 13:29 3
509 엽기 영남대 강간사건 99 루이비통 13:19 2
508 엽기 ‘횡령 후 21년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징역 7년 확정 ,,, 99 카페베네 12:52 2
507 엽기 "조건만남 거부해 화나 때렸다"…또래 폭행 인정한 여중생들 99 애플 12:42 1
506 엽기 어떤 사과도 유족 아픔을 달랠 순 없다…‘모텔 방치 사망사건'이 남긴 분노 99 카페베네 12:42 2
505 엽기 피해자인 척 순진한 척 만화.jpg 99 샤넬 09:48 6
504 엽기 미국 월마트에 입장 금지된 어느 남자가 저지른 짓 ㅡ ㅡ 99 프라다 09:12 5
503 엽기 시골살던 사람이 냥줍했던 후기.jpg 99 바나나맛우유 01:05 6
502 엽기 철저한 아프리카tv 징계 수준 99 카톡 00:39 7
501 엽기 친일파 日 뽕, 中國 뽕 좆병신은 이거 보고 별 생각 없음~ 99 vape 05.12 7
500 엽기 천안 도서관 자위남 수배중 99 vape 05.12 7
499 엽기 외국에서 발견된 거대 계란.gif 99 프라다 05.12 9
498 엽기 스쿨존 사고 근황 99 맥도널드 05.12 8
497 엽기 어느 네이버 웹툰에서 남자가 인사하는 방법 99 vape 05.12 7
496 엽기 [단독] 성폭력 피해자 ‘뒷전’ 방치… ‘화’ 키웠다[남도일보] 99 페이스북 05.12 5
495 엽기 딸 유치원 보내던 엄마 횡단보도서 참변…운전자 "3일전 눈수술" 99 카페베네 05.12 5
494 엽기 여중생 5명이 또래 여중생 집단폭행…성매매 거부 보복 가능성 99 프라다 05.12 5
493 엽기 학폭으로 징계받은 여중생, 교장 상대로 승소…이유는? 99 에르메스 05.12 5
492 엽기 법원, '버닝썬 유착 무죄' 前경찰관에 보상 결정 ,,, 99 나이키 05.12 5
491 엽기 최악의 디자인으로 욕먹는 계단들... 99 비비 05.12 5
490 엽기 황금알을 깨버린 BJ 99 vape 05.12 7


회화
여기 메뉴판 주세요.
영어
Could we get a menu, please?
쿠뒤 겟 어 메뉴, 플리즈?
중국어
请把菜单给我拿来一下。
칭 바 차이딴 게이 워 나라이 이샤
일본어
すみません。メニューください。
스미마센. 메뉴- 구다사이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00 명
  • 오늘 방문자 700 명
  • 어제 방문자 783 명
  • 최대 방문자 6,081 명
  • 전체 방문자 1,029,354 명
  • 전체 게시물 147,541 개
  • 전체 댓글수 867 개
  • 전체 회원수 41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