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개월 아이 코뼈 골절에도 방치"...어린이집 무혐의 논란

유머

19개월 아이 코뼈 골절에도 방치"...어린이집 무혐의 논란

99 나이키 0 9 05.24 01:10

19개월 아기, 책상 모서리에 부딪혀 코뼈 골절
어린이집, 병원 데려가지 않고 부모에 연락 안 해
"크게 다친 줄 몰랐다"…경찰 "상습 학대 혐의"
인터넷에서 논란 확산…檢 "항고하면 다시 검토

[앵커]
19개월 된 아이가 넘어져 코뼈가 부러졌는데도 어린이집에서 내버려두고 학대했다는 사건을 경찰이 수사해 학대 혐의를 적용했는데, 검찰은 반대로 무혐의 처분을 내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방치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는 게 문제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나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9개월 된 아이가 책상 모서리에 얼굴을 부딪칩니다.

어린이집 원장이 우는 아이의 팔을 거칠게 당겨 상태를 확인하더니, 상처 난 곳을 문지르기도 합니다.

이후에도 병원에 데려가거나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수업을 계속했습니다.

뒤늦게 부모가 데려간 병원에서 아이는 코뼈 골절 진단이 나와 전신 마취 수술까지 받았습니다.

[표선교 / 피해 아동 아버지 : 걸리적거린다고 아기 밥 먹는 밥상 의자에 애가 꺼내달라고 울부짖는데 5분 넘게 앉혀놨다는 거예요. 억장이 무너졌죠.]

어린이집 원장은 크게 다친 줄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CCTV를 살펴본 부모는 지속적인 학대가 있었다며 경찰에 고발했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학대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다친 날 방치한 것을 제외하고도 11차례에 걸쳐 원아 3명을 장시간 내버려두거나 밥을 주지 않는 등 학대했다고 본 겁니다.

하지만 검찰 판단은 달랐습니다.

원장이 아이를 거칠게 다루긴 했지만, 의도를 갖고 학대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사건 발생 9개월 만인 지난 6일,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억울함을 풀 데 없는 부모는 국민청원까지 올렸습니다.

[표선교 / 피해 아동 아버지 : 이제 돌 지나서 아장아장 걷는 아이가 얼마나 아팠겠어요. 너무 억울하죠.]

현재 어린이집에서 아이가 다쳤을 때 즉시 처치하고 부모에게 연락하도록 하는 안전공제회 지침은 있지만, 처벌 규정은 없습니다.

위급 상황 때 의료기관 신고를 의무화한 이른바 '해인이법'이 지난달 말 국회를 통과하긴 했지만, 시행은 오는 11월부터입니다.

아동학대에 대한 판단이 수사기관에 따라 오락가락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공혜정 /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대표 : 아동학대에 대한 논란이 끊임없이 계속되는 건 법원마다, 검사마다, 경찰마다 판단 기준이 너무 달라서, 좀 더 피해 아동의 입장에서 판단을 해주십사….]

청원 내용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하면서 논란이 커지자 검찰은 항고하면 사건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2370 기타 21대 국회의원들 스펙.jpg 99 애플 08:30 1
132369 기타 고액 연봉 받을 것 같은 사람 99 맥도널드 08:04 2
132368 엽기 원숭이가 Covid-19 샘플 훔쳐 달아나... 99 아이유 07:56 3
132367 유머 의경 나오신 분들 공감하는 부분.jpg 99 프라다 07:56 1
132366 유머 아동을 혐오하는 유치원 선생.jpg 99 프라다 07:22 3
132365 유머 아동 혐오다 vs 이해가 간다.jpg 99 아디다스 07:22 2
132364 유머 일본 파견근무 나간 라전무 .JPG 99 아디다스 07:13 2
132363 유머 방송하다가 갑자기 변화구 넣는 정형돈 99 비트코인 07:13 2
132362 기타 층간 소음 사과하는 사람 99 맥도널드 07:13 2
132361 기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근황 (대탈출3) 99 비트코인 07:13 3
132360 기타 백선엽과 가장 대비되는 전쟁 영웅 99 카톡 07:13 1
132359 기타 경주 스쿨존 사건 , 새로운 증언 99 프라다 07:04 4
132358 기타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 근황 .JPG 99 카톡 07:04 3
132357 기타 이효리, 유재석·비에 '배우자 동반' 혼성그룹 파격 제안.jpg 99 맥도널드 06:56 4
132356 기타 논란의 배달의민족 리뷰.jpg 99 카페베네 06:47 5
132355 유머 장도연이 개그맨 부부 결혼생활을 보고 느낀 점 99 에르메스 06:30 2
132354 유머 닛산 카페 상황 99 애플 05:56 3
132353 기타 요즘 잘 생긴 남자 너무 없다 99 루이비통 05:56 3
132352 기타 영국 근황 .JPG 99 아이유 05:56 4
132351 기타 류근 시인 페이스북 99 루이비통 05:56 1
132350 기타 며칠 사이 한국에서 철수한 일본 기업들 99 아이유 05:56 2
132349 유머 조정석 싫어하는 사람 99 아이유 05:39 3
132348 유머 목숨걸고 방송하는 문세윤 99 비트코인 05:39 2
132347 유머 어제자 '런닝맨' 유재석 99 비비 05:05 6
132346 유머 셋째를 계획했던 팽현숙 99 프라다 04:48 5
132345 유머 공산주의 창시자 마르크스 증손자 근황 (feat 소련여자) 99 비비 04:48 5
132344 유머 팩터 엑스 99 애플 04:39 4
132343 유머 남친의 신음소리를 듣고 싶어하는 여친 99 vape 04:39 6
132342 기타 영화 아저씨 원빈 대사량 ,,, 99 에르메스 04:39 6
132341 기타 캣맘 레전드 . JPG 99 애플 03:31 8


회화
여기 메뉴판 주세요.
영어
Could we get a menu, please?
쿠뒤 겟 어 메뉴, 플리즈?
중국어
请把菜单给我拿来一下。
칭 바 차이딴 게이 워 나라이 이샤
일본어
すみません。メニューください。
스미마센. 메뉴- 구다사이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05 명
  • 오늘 방문자 661 명
  • 어제 방문자 1,079 명
  • 최대 방문자 6,081 명
  • 전체 방문자 681,854 명
  • 전체 게시물 73,291 개
  • 전체 댓글수 884 개
  • 전체 회원수 31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